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3차 유행’ 본격화…서울 신규 확진 156명 역대 최다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6명 발생했다. 서울 지역 하루 확진자 수가 가장 많았던 8월26일 154명을 넘어선 수치다. 일상 공간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재확산되면서 확진자가 계속해서 폭증하고 있는 모양새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0시보다 156명이 증가해 7392명으로 나타났다. 울 지역 신규 확진자수는 지난 9일 35명을 기록한 이후 45명→53명→74명→69명→85명→80명→90명→92명→109명→132명→156명으로 급증했다. 당일 확진자 수를 그 전날 검사건수로 나눈 확진율(양성률)은 20일 기준 2.0%로 19일과 같았다. 평균은 1.7%다.

신규 확진자 156명의 감염경로는 ▲동작구 임용단기학원 관련 27명 ▲강서구 소재 병원 9명(누적 39명) ▲동대문구 고등학교 관련 7명(누적 16명) ▲동창 운동모임 관련 5명(누적 13명) ▲서울대병원 관련 5명(누적 9명) ▲강남구 헬스장 관련 4명(누적 64명) ▲용산구 국군복지단 관련 2명(누적 23명) ▲연세대 학생 관련 2명(누적 15명) ▲동작구 모조카페 관련 2명(누적 15명) ▲중랑구 소재 체육시설 관련 2명(누적 11명) ▲성동구 금호노인 요양원 관련 1명(누적 38명) ▲서초구 어린이집 관련 1명(누적 9명) ▲서울시청 관련 1명(누적 3명) ▲서초구 소재 교회·교육원 관련 1명(누적 10명)이다.

▲해외유입 2명(누적 516명) ▲기타 확진자 접촉 48명(누적 4951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자 7명(누적 322명) ▲감염경로 조사 중 22명(누적 1222명)이 발생했다. 동대문구 에이스희망케어센터 관련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아 누적 감염자는 69명을 유지했다.

지역별로는 동작구 19명, 서초구 16명, 서대문·강남구 각각 12명, 영등포·송파구 각각 9명, 동대문구 7명, 마포·양천·강서구 각각 6명, 구로구 5명, 용산·성북·도봉·노원·은평·관악·강동구 각각 4명, 성동·광진구 각각 3명, 종로구 2명, 중랑·강북·금천·중구 각각 1명이다. 기타는 9명으로 나타났다.

자치구별 누적 확진자수는 ▲송파구가 52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관악구(501명) ▲강남구(418명) ▲성북구(416명) ▲강서구(404명) ▲노원구(393명) 등의 순이었다. 서울 확진자 7392명 가운데 1171명은 격리 중이다. 6136명은 퇴원했다. 사망자는 1명이 늘어 85명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는 이날 0시 기준으로 3만40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대비 386명이 늘어난 수치다. 이 가운데 503명은 사망했고 2만6365명은 퇴원했다. 3535명은 격리 상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