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산후 우울증은 특별히 없었는데…” 이민정 해명


배우 이민정이 산후우울증 관련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이민정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JTBC ‘갬성캠핑’ 클립 영상을 캡처해 올린 뒤 “핫 제목이…좀…”이라고 썼다. 이민정은 또 “내가 산후우울증은 특별히 없었는데… 그냥 출산 후 누구나 느낄 수 있는 산후우울증을 설명했을 뿐”이라며 “여튼 다음 주 방송도 많이 기대해주세요”라고 전했다. 이를 본 알렉스는 댓글을 통해 “표정은 노질하다가 우울증 왔는데”라는 농담을 했다.

전날 방송된 JTBC ‘갬성캠핑’에 출연한 이민정은 2세 고민을 털어놓는 안영미에게 진심어린 조언을 건넸다. “난 내 시간 1시간 뺏기는 것도 되게 싫어하는 사람이라 결혼하면 아이 낳고 싶다는 생각도 안 했다”고 한 이민정은 “아이 낳으면 어떻게 내가 다 책임지지. 난 내 것이 진짜 중요한 사람인데라고 생각했는데 근데 걱정은 하지 마라. 자식 낳으면 자기 몸 뼈가 부스러져도 다 하더라”고 했다. 이민정은 “나뿐만 아니라 세상 모든 엄마가 다 그렇더라”고 했다.

이민정은 또 산후우울증에 대해 “여자는 호르몬 때문에 진짜 어쩔 수 없다. 갑자기 동요 듣다가도 눈물이 난다. 근데 산후우울증을 본인이 인지하고 옆사람이 도와주면 괜찮다”며 “남편한테 산후우울증에 대해 얘기를 엄청 많이 했다. 난 또 배우니까 감성적으로 힘들어할까봐 내가 아기 낳고 나서 우울감이 있거나 그러면 옆에서 많이 도와달라는 얘기를 했더니 남편이 도와줬다. 내가 그때 ‘호르몬이구나’ 생각하니까 괜찮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민정은 지난 2013년 배우 이병헌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하나 두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