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상태로 운전하다 가로수·전봇대 들이받은 20대

뉴시스

인천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20대 남성이 전봇대와 가로수를 잇달아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켰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20분쯤 술에 취한 상태로 부평구 산곡동의 한 도로에서 K7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도로 인근 가로수와 전봇대를 잇달아 들이받는 사고를 내면서 경찰에 붙잡혔다. 다치지 않았지만 승용차 앞부분이 파손됐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여서 귀가 조치했다”며 “조만간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지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