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견된 뼈에 살이 전혀 없었다”…獨 식인 혐의 40대 체포

베를린 교외 공원서 살 없는 뼈 발견→피해자 추적해 용의자 체포
용의자 자택서 뼈 절단기, 아이스박스, 수산화나트륨 등 발견돼

뼈가 발견된 공원 부근의 모습. AFPBB 뉴스

독일서 40대 남성이 인육을 먹은 혐의로 체포됐다.

20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에 따르면 독일 베를린 교외에서 살이 떨어져 나간 복수의 뼈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남성 A씨(41)가 인육을 먹은 혐의로 18일 체포됐다고 검찰 당국이 20일 발표했다.

앞서 지난 8일 베를린 외곽에서 한 행인이 사람의 다리뼈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해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베를린 일간지 베체트에 “뼈에 살이 전혀 붙어있지 않았다”며 “식인 행위의 피해자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전했다.

가디언지에 따르면 뼈 감식 결과 다리뼈에서 사람이나 동물이 깨문 흔적이 나왔다. 경찰은 이 뼈가 지난 9월 5일 베를린 리히텐베르크에서 실종된 44세 고전압 기술자의 것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이 피해자는 인터넷 채팅방을 통해 용의자와 만난 것으로 보인다고 독일 매체 도이체 프레세-아겐투르는 전했다.

경찰은 조사에 경찰견을 투입, 경찰견은 냄새를 통해 중등학교 수학·화학 교사 A씨의 거주지를 찾아냈다.

A씨의 거주지에서는 칼, 외과의가 사용하는 뼈 절단기, 큰 사이즈의 아이스박스 등 뿐 아니라 체 조직을 녹일 때 사용되는 수산화나트륨 25kg도 발견됐다. 그러나 용의자는 비누를 만들기 위해 산 것이라며 사용 용도를 부인하고 있다고 독일 일간지 빌트는 보도했다.

김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