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누르자 파주가 팡팡… 또 확인된 부동산대책 풍선효과

경기도 김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신규 편입되면서 집값 과열 열기가 파주와 일산 서구 등으로 번질거라는 우려가 나온다. 사진은 김포의 한 아파트 단지 전경. 뉴시스

정부가 24번의 부동산대책을 발표했지만, 수도권 집값 과열 현상은 오히려 구석구석 번지는 모양새다. 최근에는 김포를 신규 조정대상지역에 편입한 11·19부동산대책도 파주 등 인근 지역으로의 ‘풍선효과’를 유발하고 있다. 이런 적극적인 규제에도 내년까지 이어질 전세난이 경기도 전역에 매매가격 압박을 가하는 탓에 조정대상 지역의 집값 조정세는 제한적일 거라는 분석도 나왔다.

22일 빅데이터업체 아실 매물증감 데이터에 따르면 경기도 김포 지역 아파트 매물(매매, 전세, 월세)은 조정대상지역 편입 사실이 발표된 지난 19일 5931건에서 사흘 만에 6198건으로 4.5% 늘었다. 경기도 내에서는 매물 증가폭이 가장 컸다. 특히 김포의 매물은 지난 1일에는 4779건에 불과했는데, 이후 매물이 꾸준히 늘면서 3주 만에 29.6% 증가했다. 시장이 매수자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는 상황이다.

같은 시기 파주와 일산서구에서는 정반대의 현상이 벌어졌다. 일산서구는 대책이 발표된 19일 이후 사흘간 매물이 2775건에서 2664건으로 4.0% 줄었다. 전체 거래량이 적었던 가평군(140건→130건)에 이어 감소세가 가장 가팔랐다. 파주도 이 기간 매물이 2438건에서 2364건으로 줄었다. 파주 매물은 지난 1일에는 2909건에 달했는데 한 달 사이 18.8%나 줄었다.

시장에서는 이러한 매물 증감이 벌어진 게 김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편입됐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김포 부동산 시장의 매력이 떨어지면서 급매물이 쌓이기 시작했고, 반면 여전히 비규제지역으로 남은 파주는 반사효과를 얻어 매물 잠김이 시작됐다는 분석이다. 파주는 상대적으로 투자가치가 높았던 김포가 ‘수도권 내 유일한 비규제지역’으로 주목받은 사이 운정신도시 등을 중심으로 아파트 매매가격이 계속 오름세를 탔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힐스테이트 운정 59㎡형(전용면적 기준)은 지난달 11일만해도 4억5000만원(7층)에 실거래됐으나 지난 17일에는 5억5000만원(8층)에 거래됐다.

이런 현상이 11·19대책이 발표되기 전인 10월부터 심화한 것은 6·17 대책 발표 후 과열되기 시작한 것은 김포 부동산 시장에 정부가 곧 손을 댈 거라는 우려가 이미 지난달 최고조에 올랐기 때문으로 보인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은 “김포는 규제가 없는 가운데 단기 급등하면서 이로 인한 피로도도 있고 (규제 전부터)‘상투 투자’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던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번 조치로 결국 수도권 대부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에 편입된 셈이지만 부동산 시장의 혼란을 막기는 쉽지 않을 거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번에도 전세난이 관건이다. 고 원장은 “김포에 집을 산 사람들은 서울 생활권이 많은데, 거기보다 더 싼 곳이 없으므로 여건에 맞춰 간 경우가 많다”며 “내년 봄 이사철까지 전셋값이 안 내리면 실수요자들이 매물을 쏟아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