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에 ‘牛르르’ 난입, 분변만 남기고 떠난 소 떼

인근 방목해 기르는 소로 확인, 처음 아냐
소방당국 “종종 소방대원 출동해”

연합뉴스

경남 창원의 한 골프장에 소 떼가 난입해 발자국과 분변을 남기고 떠나는 소동이 반복되고 있다.

22일 골프장 관계자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6시쯤 누런 소 10여 마리가 골프장에 난입했다.

소 떼는 잔디밭을 이곳저곳 누비며 한참을 뛰놀았다. 소들이 골프를 치던 사람들을 향해 다가가자 사람들은 소리를 지르며 피하기도 했다.

소들은 소방대원이 도착하고 나서야 자리를 떴고 소들이 떠난 자리는 엉망으로 눌린 잔디와 분변만 남았다.

연합뉴스

골프장 관계자는 소 떼가 골프장에 난입해 돌아다닌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며 골프장이 생긴 2017년 이래로 한 달에 2번가량 소 떼가 이곳을 찾아 휘젓고 있다고 전했다.

소 떼는 인근에 사는 한 시민이 방목해서 기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골프장 인근 마을까지 소 떼로 피해를 보면서 관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소들은 계속해서 방목되고 있다.

이에 소방 관계자는 “골프장 인근을 소 떼가 점거하는 일이 잦아 종종 소방대원이 소를 몰러 출동한다”며 “소는 사유재산이라 소방 차원에서 조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양재영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