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백악관 안보보좌관 “위챗·틱톡 결국 사용 금지될 것”


베트남을 방문 중인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중국 동영상 공유 앱인 ‘틱톡’과 메신저 앱 ‘위챗’을 미국 내 사용금지하려는 트럼프 행정부 시도가 성공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22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외교 아카데미 강연에서 “법정 소송이 진행 중인 만큼 연방정부는 법원이 어떤 조치를 할 수 있고 할 수 없는지 입장을 밝힐 때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국은 이 같은 앱을 금지하려는 대통령의 권한이 시행될 것”이라면서 “행정부가 바뀌더라도 금지조치는 실행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위챗과 틱톡의 사용을 금지하려는 행정명령을 내렸으나 지방법원이 잇따라 제동을 걸면서 보류된 상태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인으로부터 많은 데이터를 가져가는 인기 있는 앱을 보유한 다른 중국 기업들도 살펴보고 있고, 몇 가지 조치가 있을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추가적인 조치를 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그는 “대통령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지켜봐야 한다”고 역설했다.

남중국해 분쟁과 관련해서는 “중국은 국제적 규칙에 따라 행동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면서 “자기 호수처럼 남중국해를 소유한 듯이 행동해서는 안 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2박3일 일정으로 베트남을 방문한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전날 응우옌쑤언푹 총리, 팜빈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응오 쑤언 릭 국방부 장관, 럼 공안부 장관과 잇따라 만나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22일 필리핀으로 이동해 23일 국방 물품 전달식에 참석하고 테오도로 록신 외무장관, 델핀 로렌자나 국방장관 등과 회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