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52년 전 ‘성전환’ 이유로 해고한 직원에 사과한 IBM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 IBM이 52년 전 트랜스젠더(성전환자)라는 이유로 해고한 직원에게 공식 사과했다. 반세기 전 젊고 유능했던 이 컴퓨터 프로그래머에게 공로상도 수여했다. 이제 노인이 된 이 직원은 기대하지 않았던 회사의 사과에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IBM 임원진이 52년 전 해고한 린 콘웨이(82)를 만나 사과한 소식을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다이앤 게르슨 IBM 인사부문 수석 부사장은 “회사가 고용 전환을 위해 지원하겠지만 아무리 많은 지원도 수십년 전 받은 처우를 보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IBM의 이번 사과는 성소수자라는 이유로 직장에서 해고돼서는 안 된다는 대법원의 판결이 있은 지 4개월 만이라고 NYT는 설명했다.

IBM은 콘웨이에게 컴퓨터 분야의 업적을 인정해 공로상을 전달했다. 콘웨이는 “전혀 예상치 못해 놀랍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컬럼비아대 공학응용과학부를 졸업한 콘웨이는 26살이던 1964년 IBM에 입사했다. 당시 그는 고성능 컴퓨터 개발을 위해 노력하는 젊고 유능한 프로그래머였다.

입사 5년 차가 된 1968년 콘웨이는 상사에게 여성으로 성전환을 하는 중이라는 사실 털어놨고, 이 상사는 휴가를 사용해 성전환 수술을 한 뒤 새로운 신입사원으로 복귀할 방법을 찾아냈다.

그러나 당시만 해도 트렌스젠더에 대한 인식은 경영진에 부담이 됐다. 경영진은 콘웨이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이 알려지면 다른 직원들이 정서적 문제를 겪을 수 있다고 판단, 해고를 결정했다.

그해 8월 해고된 콘웨이는 그러나 다른 컴퓨터 관련 업체에 취업해 프로그램 분야에서 기량을 발휘했다. 이후 1985년 미시간대 전기공학·컴퓨터과학과 교수가 됐지만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그러다 2000년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웹사이트를 만든 그는 “내 목표는 성정체성과 성전환 문제를 정상화하는 것”이라면서 “남성에서 여성으로 바뀐 내 이야기를 들려주겠다”고 적었다.

콘웨이의 웹사이트는 트랜스젠더에게 각종 정보를 줄 뿐만 아니라 이들이 도움을 주고받는 커뮤니티로 성장했고, 2005년에는 게이·레즈비언 과학자와 기술자 연합으로부터 올해의 과학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제 82세 노인이 된 콘웨이는 52년 만에 사과한 IBM이 자신을 해고한 것에 대해 화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지금 와서 누구를 비난하고 헐뜯는 것은 사람들을 분열시키고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다”면서 “다만 무엇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진지한 학습과 감사가 있었다는 증거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