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BTS, 2년 연속 아메리칸뮤직어워즈 ‘페이보릿 듀오/그룹’ 선정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AMAs)에서 2년 연속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에 선정됐다.

BTS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조나스 브라더스, 마룬파이브 등의 후보를 제치고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의 영예를 안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한국에 머물러 있는 BTS는 영상을 통해 “직접 상을 받으러 참석할 수 없어 죄송하다”며 “아미들과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측에 감사하다. 큰 영광이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BTS는 올해 이 시상식에서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 부문과 함께 ‘페이보릿 소셜아티스트’ 후보로도 올라 있다. 소셜미디어에서의 영향력과 인기를 토대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올해는 빌리 아일리시, 아리아나 그란데 등 팝스타들과 K팝 그룹 엑소, NCT 127이 후보에 지명됐다.

BTS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2018년 페이보릿 소셜아티스트로 선정되며 처음 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이 부문뿐 아니라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에서도 비영어권 아티스트로서 처음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 ‘올해의 투어’까지 총 3개 부문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BTS는 이날 시상식에서 코로나19 시대에 느낀 감정을 담은 신곡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의 무대도 처음으로 공개한다. BTS가 이 시상식에서 공연하는 것은 2017년 ‘DNA’ 공연을 한 이후 처음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