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머 탐구생활] 인생 2모작?… 생애경력설계로 시작해볼까?

# 1년 뒤 정년퇴직을 앞두고 있는 A씨는 퇴직 이후가 막막하기만 하다. 퇴직 이후 제2의 인생을 보내기 위해서는 어떤 계획과 준비가 필요할지 고민하던 중 노사발전재단에서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생애경력설계서비스를 알게 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노사발전재단 생애경력설계서비스는 만 40세 이상 재직자 및 구직자를 대상으로 길어진 기대여명을 고려하여 생애경력을 설계하고 인생 후반부를 미리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생애경력설계 자가진단 과정은 평생을 현역으로 지내기 위해 스스로 자신의 생애경력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그에 맞는 경력준비 가이드라인을 제공한다. 진단 결과에 따라 유형별 특성과 행동 전략을 파악할 수 있으며 그에 따른 경력관리 및 추천 서비스를 제시해준다.

재직자와 구직자를 구분해 재직자에게는 40·50·60대 연령별로 3단계 맞춤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구직자 프로그램은 생애 중간 시점에 본인의 경력을 되돌아 보고 제2인생 준비 방향과 방법에 대한 계획을 수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과정은 인생 들여다보기·인생 되돌아보기·제2인생 계획하기·제2인생 실행하기의 4단계 모듈로 진행된다. 이를 바탕으로 생애경력설계 상담을 진행한다.

교육 신청은 워크넷(www.work.go.kr/lifeplan)을 통해 신청하거나 각 지역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개인은 홈페이지에 접속해 지역·과정·날짜별 프로그램을 선택한 후 교육신청을 완료하면 된다. 기업은 홈페이지에 접속해 기업출강 요청을 하면 일정·장소 등 세부 내용을 협의해 진행한다. 교육 후 커뮤니티를 이뤄 서로 경험을 공유하는 기회도 지원한다. 일대일 서비스도 제공한다.

지난달 26~27일 한국언론진흥재단과 함께한 언론인 특화 경력설계 교육 프로그램은 50대 이상 현직 언론인을 대상으로 2일간 짜임새 있게 진행됐다. 첫날은 생애주기변화를 이해하고 경력대안을 개발해보는 시간을 가졌고, 둘째 날은 언론인으로서 퇴직 후 필요한 강의 스킬과 재무전략에 대해 전문가 강의가 이어졌다.
지난달 27일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교육원에서 언론인 특화 경력설계 강의가 진행되고 있다. 노사발전재단 제공

정보탐색과 경력대안개발 프로그램을 맡은 김미진 수석컨설턴트는 “A씨의 상황은 50대 삶을 살고 있는 중장년의 현실이며 우리가 겪게 될 미래이기도 하다”며 “ 사회 속에서 단절되지 않고 보다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서 현직에 있을 때부터 자신의 삶을 자기 주도적으로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50대 이후의 삶을 준비하기 위해 생애경력설계를 통해서 자신의 경력자산으를 점검하고 좋아하고 잘 하는 것을 찾아 자신의 경력자산으로 만들어 갈 때 자신이 원하는만큼 경력전성기를 더욱 확장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용노동부 장년워크넷에서는 생애경력설계서비스뿐만 아니라 중장년 일자리희망센터·전직지원 서비스·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 등 서비스도 제공한다.

김태희 선임기자 th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