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부 외교수장에 블링큰… ‘미국 우선주의’ 저무나


토니 블링큰 전 국무부 부장관이 신임 행정부의 초대 외교수장으로 사실상 확정되면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미국 우선주의’는 종식을 맞게 됐다. 블링큰 전 부장관의 주도하에 파리기후협약 재가입, 이란 핵합의 복귀, 동맹 관계 개선 등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의 대외정책 기조가 복원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북정책에서도 일정 부분 변화가 예상되지만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를 그대로 답습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블룸버그통신 등 미국 언론들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첫 국무장관에 블링큰 전 부장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제이크 설리번 전 부통령 안보보좌관, 유엔 주재 미국대사에 린다 토머스 그린필드 전 국무부 아프리카 담당 차관보가 내정됐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대외정책을 주도하는 세 핵심 보직이 오바마 행정부 시절 인사들로 채워진 것으로 평가된다. 공식 내정 발표는 24일쯤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블링큰 전 부장관은 외교정책 분야에서 바이든 당선인을 20년 가까이 보좌해온 ‘이너 서클’ 인사다. 오바마 행정부 출범 이후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 부통령 안보보좌관 등을 역임했으며 중동 정책 수립에도 개입했다. 2014년 12월부터 오바마 행정부 임기가 끝나는 2017년 1월까지 국무부 부장관을 지냈다. 부장관 재직 시절 그는 북한의 전략적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을 여러 차례 찾아 대북 경고 메시지를 내놓기도 했다.

블링큰 전 부장관은 국무장관 취임 이후 트럼프 행정부 시절의 대외정책 방향을 전면적으로 수정할 가능성이 높다. 중동정책에서는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 복원 등 대(對)이란 관계를 개선하는 한편, 트럼프 행정부 시절 밀착했던 이스라엘과는 다소 거리를 두며 균형을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과 일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들과 동맹 외교를 중시하면서도 중국에는 강경한 태도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트럼프 행정부의 각종 숙청 작업으로 만신창이가 돼 있는 국무부 조직을 정상화하는 일도 숙제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