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고지서 받아든 서울가구, 작년보다 38% 증가

20만3174가구 → 28만1033가구


올해 종합부동산세(종부세)가 23일 고지된 결과 서울지역 대상 가구가 지난해보다 38%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 공시가격별 주택 현황’에 따르면 올해 종부세 대상이 되는 공시가격 9억원 이상 주택은 28만1033가구다. 지난해 20만3174가구보다 7만7859가구(38.3%) 증가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올해 공시가격 9∼12억원 미만 주택은 10만4576가구로 지난해 11만4090가구보다 9514가구(8.3%) 줄었지만, 12억원 이상이 2배 가까이 늘었다. 지난해 8만9084가구였던 12억원 이상 주택은 올해 8만7373가구(98.1%)가 증가해 17만6457가구가 됐다.

서울 강남구 아파트 단지 일대의 모습. 연합뉴스

종부세는 주택과 토지 공시가격을 납세자별(인별)로 합산해 공제금액을 초과분에 대해 과세하는 세금이다. 주택의 경우 공시가격 합산액이 6억원을 넘기면 과세 대상(1세대 1주택자는 9억원)이다. 종합합산토지(나대지, 잡종지 등)의 공제금액은 5억원, 별도합산 토지(상가·사무실 부속토지)의 경우 80억원이다.

주택 수와 과세표준 액수에 따른 세율은 0.5∼3.2%로 지난해와 같다. 하지만 공시가격 인상에 더해 공정시장가액비율(과세 표준을 정할 때 적용되는 공시 가격 비율)이 85%에서 90%로 상향 조정되며 종부세 대상이 늘었다. 특히 공시가격이 급등한 지역은 작년의 2배가 넘는 종부세를 내게 되고, 새로 부과 대상에 편입될 서울의 1주택자도 수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 자치구 중 종부세 부과 대상 가구(9억원 이상)가 가장 많은 곳은 8만8105가구의 강남구였다. 서초구(6만2988가구), 송파구(5만4855가구), 용산구(1만6447가구), 양천구(1만6417가구)가 뒤를 이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