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에 질세라…野 부산주자들, ‘가덕신공항+α’ 공약 러시

여당은 가덕신공항 예타면제 특별법 추진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겠다는 야당 주자들이 줄을 잇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 비위로 치러지는 선거이기 때문에 야권에 유리한 선거라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야당 주자들은 여당의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대한 여론 변화에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 호텔에서 ‘부산독립선언’ 출판기념회를 열고 부산시장 선거 출마 의지를 밝히고 있다.

국민의힘 예비후보들은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서 한발 더 나아가 지역 개발 이슈를 전면에 내세웠다. 이언주 전 의원은 23일 서울 영등포구 한 호텔에서 ‘부산독립선언’ 출판기념회를 열고 “부산, 바꾸지 못하면 죽는다. 그 깃발을 제가 들 것”이라며 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 의원은 “중장기적으로 보면 남부권에 큰 국제공항이 하나 있어야 한다”며 “김해공항을 군 공항만 남겨두고 가덕도로 다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제 부산이 제4개항을 시작해야 한다”면서 “부산항만을 스마트 시스템으로 안 바꾸면 경쟁력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진복 전 의원이 23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월석아트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진복 전 의원은 이날 부산 해운대구 한 전시관에서 출마를 선언하며 “부산의 미래 100년의 먹거리 창출을 위해 부산 남항 앞바다를 매립해 ‘스마트 신(新)씨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바다를 메워 조성한 200만㎡ 부지에 새 도시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스마트 신씨티는 동부산과 원도심, 서부산권, 가덕도 신공항 등을 연결하는 부산의 신해양관광벨트 구축의 핵심 역할은 물론 영도구, 서구, 중구 등 부산 원도심 활성화에 대한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박민식 유기준 전 의원 등도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동선거대책위원장도 출마를 준비 중이다.

부산시에서 만든 가덕도 신공항 조감도. 연합뉴스

민주당은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속도를 내기 위해 조만간 특별법을 발의할 방침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가칭 가덕도신공항건설을위한특별법 초안 검토를 곧 완료하고 이번 주 중 발의하는 것으로 시기를 잡았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특별법은 입지 선정과 행정절차 단축방안을 주 내용을 한다”며 “입지는 부산 강서구 가덕도로 하고, (신공항 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에도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국민의힘 부산 지역 의원들은 지난 15일 가덕도 신공항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 내용 등을 담은 특별법안을 제출한 바 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