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스라엘 총리, 사우디 극비방문… 양국 첫 정상회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왼쪽 사진과 무함마드 사우디 왕세자. AP, EPA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사우디아라비아를 비공개로 방문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네타냐후 총리는 22일(현지시간) 비밀리에 사우디를 찾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유럽·중동을 순방하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났다고 로이터통신, 이스라엘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23일 이스라엘군 라디오 방송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네타냐후 총리의 사우디 방문에는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 수장인 요시 코헨 국장이 동행했으며, 네타냐후 총리는 사우디 홍해 신도시 ‘네옴’에서 무함마드 왕세자를 만났다는 구체적인 내용이 보도에 담겼다.

이스라엘 언론 하레츠는 “비행 추적 사이트를 토대로 네타냐후 총리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전용기가 22일 저녁 7시30분쯤 이스라엘에서 이륙한 뒤 네옴에 착륙했다가 그날 밤 이스라엘로 돌아왔다”고 전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사우디 정부 소식통들을 인용해 “네타냐후 총리가 무함마드 왕세자를 만나 외교관계 수립, 이란 문제를 논의했지만 실질적인 진전을 보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언론에 따르면 이스라엘과 사우디의 최고위급 지도자가 만난 것으로 전해지기는 처음이다. 네타냐후 총리는 23일 사우디 방문에 관한 질문에 “나는 그동안 그런 것들에 대해 결코 언급하지 않았다”며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다만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교육부 장관은 이스라엘군 라디오 방송에서 네타냐후 총리의 사우디 방문설과 관련해 “놀라운 성과”라며 사실로 확인하는 듯한 발언했다. 반면 사우디 정부는 네타냐후 총리와 무함마드 왕세자의 회담 보도를 부인했다.

사우디 외무장관 파이살 빈 파르한 왕자는 23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왕세자와 이스라엘 관리들이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는 언론 보도를 봤지만 그런 만남은 일어나지 않았다”며 “(회담에) 참석했던 관리들은 오직 미국인들과 사우디인들”이라고 주장했다.

네타냐후 총리의 사우디 방문이 사실이라면 양국 관계 개선의 큰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 정부는 불편한 관계였던 사우디와 이스라엘이 수교에 합의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올해 8월부터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수단 등 아랍권 3개국이 잇따라 이스라엘과 수교에 합의하도록 중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0월 사우디도 이스라엘과 관계 정상화에 나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슬람 수니파 종주국을 자처하는 사우디는 그동안 팔레스타인 분쟁 등을 이유로 이스라엘과 외교관계를 맺지 않고 있다. 그러나 최근 수년간 이스라엘과 사우디는 이슬람 시아파 맹주 이란을 ‘공동의 적’으로 삼아 관계가 크게 가까워진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이스라엘은 1967년 제3차 중동전쟁을 통해 요르단강 서안, 가자지구 등 팔레스타인 땅을 강제로 점령했으며 요르단강 서안에서 유대인 정착촌을 확대해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았다. 사우디 정부는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평화협상 문제가 해결돼야 이스라엘과 수교할 수 있다는 입장을 유지해 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