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싸고 보관 편한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환영”


세계보건기구(WHO)가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현지시각으로 23일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과학자는 성명을 통해 “백신을 저렴하며 쉽게 보관할 수 있게 하려면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의 노력을 환영한다”며 “모든 나라와 사람들에게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옥스퍼드대와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는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중간 분석 결과 70~90%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고 이날 발표했다. 평균 예방률 70%로 1회분에서 백신 용량의 절반을, 2회분에서 전체를 투여받은 경우 90%까지 올라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들이 각각 90% 이상의 예방률을 보였던 것과 비교하면 낮은 수준이지만 저렴한 가격과 용이한 보관이 장점이다. BBC는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냉장온도에서 보관이 가능해 전 세계 곳곳에 배포가 쉽지만 화이자와 모너나의 백신은 훨씬 낮은 온도에서 보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가격은 3파운드(약 4460원) 수준으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15파운드), 모더나(25파운드)보다 저렴하다.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영리를 추구하지 않겠다고 강조해 왔다.

WHO는 잇따른 코로나19 백신 관련 희소식에도 치열한 선점 경쟁에서 가난하고 취약한 사람들이 배제될 수 있다며 우려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백신 공동 구매 및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에 43억 달러(약 4조8000억원)가 긴급하게 필요하다며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다.

코백스 퍼실리티에는 현재까지 187개국이 가입했으며 지금까지 50억 달러(약 5조5000억원)가 모였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팀장은 지난해 말 중국에서 처음 보고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 조사를 위한 국제 전문가팀의 현장 조사가 가능한 한 빨리 마련될 것이라는 확약을 중국으로부터 받았다고 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