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월남한 북한 주민이 ‘3m 철책 훌쩍’ 넘을 수 있었던 이유


이달 초 강원도 최전방 GOP(일반전초) 이중철책을 넘어 남측으로 내려온 북한 남성 A씨가 ‘기계체조’ 경력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왜소한 체구에 기계체조 경력까지 더해져 3m가량의 철책을 수월하게 넘을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23일 정부 소식통 등에 따르면 A씨는 정보 당국 조사에서 월책 과정을 이같이 진술했으며, 이에 당국은 A씨의 진술을 검증하기 위해 우리 측 요원을 동원해 두 차례 시연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체중 50여㎏에 신장이 작은 편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 당국은 A씨가 왜소한 체구여서 높이 3m가량인 철책을 비교적 수월하게 넘을 수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제 합동참모본부는 사건 발생 직후 “철책 상단의 윤형철조망이 살짝 눌린 흔적이 있으나 철책 자체가 절단되는 등의 훼손 흔적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합참은 전방 철책에 설치된 ‘감지 센서’가 A씨의 월책 당시 울리지 않은 원인 등 과학화 경계감시 시스템 전반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 3일 오후 강원도 고성 지역의 GOP 철책을 넘은 A씨는 이후 14시간 만인 다음날 오전 현장에서 남쪽으로 1.5㎞ 떨어진 곳에서 기동수색팀에 의해 발견됐으며, 국가정보원 등 관계 당국은 A씨를 상대로 월남 경위 등을 조사해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