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연일 수사검사들 만나… ‘갑질 사건’ 2차 간담회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감찰 압박에도 연일 일선 검사들과의 접촉면을 늘리면서 공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윤 총장은 24일 사회적 약자를 상대로 한 이른바 ‘갑질 사건’ 수사 검사들과 오찬 간담회를 연다. 윤 총장과 사회적 약자 보호 관련 수사 검사들과의 오찬 간담회는 모두 세 차례 예정돼 있는데, 이날 간담회는 지난 17일에 이어 두 번째다.

오찬에는 1차 때와 마찬가지로 사회적 약자 사건을 수사하는 일선 검찰청 검사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1차 간담회에는 주민의 경비원 폭행 사건, 심사위원의 재임용 대상자 강제추행 사건, 부당노동행위·임금체불 사건 등을 수사한 검사 6명이 참석했다.

윤 총장은 전날 ‘공판 중심형 수사 구조’ 개편을 담당하는 검사 6명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수사 구조의 중심을 조서 작성에서 소추와 재판으로 개편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