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종부세 폭탄’…쌓이는 강남 매물, 집값은 요지부동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올해 크게 오른 공시가격을 적용한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고지서가 배달되면서 강남권 아파트 보유자들이 술렁이고 있다.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대책에도 상승세가 크게 꺾이지 않던 고가 아파트에 작년의 2배에 육박하는 종부세가 부과되자 세금 부담을 느낀 보유자 일부가 매도나 증여를 고민하는 모습도 관측된다.

24일 주요 인터넷 포털의 부동산 관련 카페에는 최근 국세청이 고지한 종부세 내역을 확인한 회원들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올해 종부세가 작년의 2배 안팎으로 크게 올라 세금 부담이 커졌다고 토로하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강남구 도곡동의 한 아파트 보유자라는 A씨는 “올해 종부세가 368만원 나왔는데, 작년보다 딱 2배 더 나온 것”이라며 “종부세 폭탄이라는 말이 현실화하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토로했다. B씨는 “작년에 30만원 냈던 종부세가 올해는 110만원으로 3.5배 올랐다”며 볼멘소리를 냈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공시가격 인상에 따라 올해 새로 종부세 납부 대상이 된 가구가 20만명 이상이 될 것으로 추산한다.

지난해 종부세 대상이 아니었던 마포구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 84㎡는 올해 26만2000원의 종부세가 고지됐다. 강동구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84㎡도 올해 처음으로 종부세 납부 대상이 되면서 종부세 명목으로 10만1000원이 고지됐다.

고가 아파트의 종부세 부담은 더 커졌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이 실시한 종부세 시뮬레이션에 따르면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84㎡ 보유자의 경우 작년 종부세가 191만1000원에서 올해 349만7000원으로 2배 가까이 올랐다.

이는 앞으로 ‘종부세 폭탄’을 우려했던 A씨와 비슷한 수준인데, 이 아파트의 내년 종부세 예상액은 713만7000원으로 올해보다 2배 넘게 오르고 내후년은 1010만7000원으로 1000만원을 넘기게 된다.

다주택자의 세 부담은 더욱 가중된다. 예컨대 마포래미안푸르지오 84.5㎡와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84.4㎡를 소유한 2주택자의 종부세 부과액은 올해 1857만원에서 내년 4932만원으로 2.7배나 오른다. 종부세에 재산세 등을 더한 보유세는 올해 총 2967만원에서 내년에는 6811만원으로 뛴다.

정부의 고강도 규제로 8월 이후 서울의 아파트 거래는 급감했다.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 거래는 6월 1만5613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6·17대책과 7·10대책 등의 영향으로 7월 1만643건으로 줄었고, 8월에는 4983건으로 크게 주저앉았다. 9월 3771건으로 더 감소한 거래량은 지난달 4021건으로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거래 절벽’ 속에 강남권 아파트 매물은 조금씩 쌓이고 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아파트 실거래가)’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 매물(매매)은 4만4622건으로, 두 달 전 3만9785건과 비교해 12.1% 늘었다. 이는 전국 시·도 중 세종시 다음으로 큰 매물 증가 폭이다.

고가 아파트가 몰려 있어 시장 분위기를 주도하는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의 매물 증가량이 서울 전체 구 가운데 1∼3위를 차지했다. 서초구가 같은 기간 아파트 매물이 3367건에서 4292건으로 27.4% 증가해 서울에서 매물 증가 폭이 가장 컸고, 강남구가 20.5%(3557건→4289건), 송파구가 20.1%(2421건→2908건)로 뒤를 이었다.

압구정동 H공인 대표는 “똘똘한 한 채는 잡고 있어야 한다며 강남 아파트를 꽉 붙잡고 있지만, 다주택자 등 일부에게는 세금 중과가 큰 부담으로 다가오는 것도 현실”이라며 “종부세 통지서가 나갔으니 매도 시점을 고민하는 분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국토교통부에 신고된 실거래 정보를 분석해보면 신고가 거래도 여전히 눈에 띄지만, 전고점 대비 수천만원에서 1억원 이상 가격이 내린 거래도 적지 않게 눈에 띈다. ‘종부세 효과’가 더해지며 강보합을 이어가던 매매 시장이 하락으로 돌아설지 관심이 쏠린다.

강남구에서는 역삼동 e편한세상 84.99㎡가 지난달 7일 24억9000만원(13층)에 신고가로 거래된 뒤 이달 15일 24억3000만원(8층)에 매매되며 한 달 사이 집값이 6000만원 내렸다. 해당 평형은 부동산 포털에 물건이 2건 올라와 있는데 집주인은 각각 24억5000만원과 26억원에 매물로 내놨다.

개포동 개포주공6단지 83.21㎡도 지난달 17일 23억원(9층)에 매매되며 신고가 기록을 세운 뒤 이달 2일 22억1000만원(14층)에 팔려 보름 사이 9000만원 내린 값에 거래됐다. 압구정동 신현대11차 183.41㎡의 경우 지난달 24일 46억4000만원(13층) 신고가로 거래된 뒤 이달 4일 42억원(2층)에 매매돼 저층(2층) 거래라는 점을 고려해도 열흘 새 3억6000만원이 내렸다.

서초구에서는 서초동 래미안서초에스티지 83.6㎡가 8월 24억원(20층)에 신고가 매매 후 지난달 21일 23억5000만원(17층)에 계약해 5000만원 내린 데 이어 이달 4일에는 22억3500만원(6층)에 팔려 1억1500만원 더 내려갔다.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84.95㎡도 지난달 30일 36억6000만원(13층)에 신고가 거래 후 이달 5일 34억5000만원(20층)에 계약서를 써 1주일 만에 2억1000만원 내렸다.

강남권 중개업소들은 올해 연말보다는 내년 6월 조정대상지역 내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을 앞두고 내년 상반기 안에 다주택자들이 집을 처분하려 움직일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다주택자들이 내놓는 물량이 많지 않아 가격 하락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압구정동의 한 공인 대표는 “강남 쪽은 아이들 교육 등 문제로 항상 대기 수요가 있기 때문에 물건이 어느 정도 풀린다고 해서 가격이 바로 크게 떨어지진 않을 것”이라며 “강남 집값은 대기 수요가 떨어진 가격을 바로 받쳐주면서 지탱되는 구조”라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