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재무장관에 옐런 전 연준의장”…첫 여성 재무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재닛 옐런(74)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차기 행정부의 초대 재무장관으로 낙점했다고 미 주요 언론들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식 지명 후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옐런 전 의장은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재무장관이 된다.

뉴욕시 브루클린 태생인 옐런 전 의장은 브라운대를 졸업하고 예일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저명 노동경제학자다.

하버드대 조교수, 연준 이사회 이코노미스트, 런던정경대 강사를 거쳐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교수로 활동한 그는 클린턴 행정부 때인 1997년 대통령 경제자문위원장을 맡아 본격적으로 공직에 발을 들였다.

2004∼2010년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 총재를 지낸 뒤 연준 부의장을 거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인 2014년 연준 의장에 올랐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의 미 통화정책을 지휘한 그는 저금리 기조를 유지하고 노동시장 개선을 견인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2018년 임기를 마친 옐런 전 의장은 연임을 희망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제롬 파월 현 의장을 앉히면서 단임으로 물러나야 했다. 현재 브루킹스연구소 특별연구원으로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월스트리트 자본가들에게 비판적인 진보 성향의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등도 재무장관 후보로 검토했으나 인준 과정에서 공화당 상원의원들의 찬성을 얻기 어렵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2014년 연준 의장 인준 때 공화당 상원의원 11명의 지지를 얻은 옐런 전 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라는 절박한 시국과 맞물려 재무장관 인준에서도 초당적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옐런 전 의장은 탄소배출세 도입을 주장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 민주당 내 진보 진영으로부터도 호감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