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불붙는 3차 재난지원금 논의… “예산없어” 난감한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수도권 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확대됨에 따라 3차 재난지원금 논의에 불이 붙었다.

정부는 24일 0시를 기해 수도권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지난 2월 이후 제대로 된 영업을 못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다시 한번 영업에 타격을 입게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어떤 형태로든 보상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3차 재난지원금 논의는 이미 국회에서 시작됐다. 국민의힘은 내년 예산안에 3차 재난지원금을 반영하자는 입장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2월 2일에 본예산을 통과시켜놓고 내년 1월에 재난지원금 추경을 한다고 창피하게 얘기할 수 있나”라면서 “국회가 심의 중인 본예산으로 3차 재난지원금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고 23일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역시 의견이 비슷하다. 그는 “내년 1월에 가서 또 추경을 편성하는 것보다 지금 본예산에 3차 재난지원금을 미리 편성해 놓는 게 낫다”며 “정말 다급해지면 4차 재난지원금을 추경으로 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3차 재난지원금 지급론에 현재로선 한발 물러서 있다. 재난지원금은 국채 발행 등 설계에 시간이 걸리는 만큼 내년 본예산에 넣기에 시간이 너무 촉박하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는 재난지원금 자체에 부정적이라기보다 내년 본예산으로 당장 반영하는 데 대한 기술적인 문제로 해석된다.

재정 당국은 신중한 입장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만한 예산이 당장 없는 상태이고 추경을 또 한 차례 논의하기에는 연말까지 남은 시간이 부족하다”면서 “내년 예산안이 국회에서 논의되는 만큼 국회 동향을 살펴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역시 일단은 국회 논의를 지켜보자는 의견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올 들어 두 차례 재난지원금을 집행한 바 있다. 지난 5월에는 전 국민에게 가구당 최대 100만원을 지급했고, 9~10월에는 소상공인과 고용 취약계층,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최대 200만원을 지급했다.

현재 수도권과 일부 지방에서 발효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는 기존 2.5단계 수준에 준하는 조치로 평가된다.

이번 2단계의 집합금지 업종은 헌팅포차와 감성주점, 단란주점, 유흥주점, 콜라텍 등 5개 업종으로, 지난 8월 말부터 9월 중순까지 발효됐던 2.5단계의 고위험 12개 업종(5개 업종+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공연장, 실내집단운동, 직접판매홍보관, 300인 이상 대형학원, 뷔페, PC방)보다 범위가 좁지만 정부 명령에 따라 영업이 원천 금지되는 것이므로 어떤 형태로든 보상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광범위한 타격을 주는 부분은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이다. 노래연습장이나 실내 스탠딩공연장, 방문판매 직접판매 홍보관, 실내 체육시설은 오후 9시 이후 영업이 중단되고, 음식점은 이 시간 이후로 포장·배달 판매만 허용된다. 카페는 포장·배달만 허용되므로 자리에 착석할 수 없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