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지오 사망설’에 지인이 쓴 댓글 “선 넘었다”…인스타는 비공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의 사망설이 제기된 가운데 지인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이 해당 게시물에 쓴 댓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네티즌은 “누군지 모르지만 선 넘었다”며 “해당 계정은 해킹당했다”고 했다. 현재 윤지오의 인스타그램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24일 오전 윤지오의 인스타그램엔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어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 용도 사용 없는 계좌 전액 공개”라며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 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 부디 추측성과 악성 댓글은 자제를 정중하게 부탁드린다”라고 적혀 있었다.

해당 게시물엔 사실이 아닌 해킹이라는 댓글이 잇따라 달렸다. 한 네티즌은 “해킹되었다”며 “가까운 지인이고 지금 같이 있다. 해킹된 상황이라 로그인도 못하는 상황이어서 대신 댓글로 전한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썼다. 또 다른 네티즌도 “누군지 모르지만 선 넘었다”며 “윤지오씨 계정 해킹당했고 무사합니다. 근거 없이 해킹당한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현재 윤지오의 인스타그램은 비공개로 전환됐으나 해당 게시물은 캡처된 이미지로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로 퍼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윤지오가 본인의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다른 SNS를 통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진위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