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취한 빨간치마男, 목동역 여자화장실 숨어있다 발각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지하철 5호선 여자 화장실에 빨간색 치마를 입고 들어가 있던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4일 서울 양천경찰서는 전날 오전 9시20분쯤 신원미상의 남성 A씨가 빨간색 치마를 입고 지하철 5호선 목동역 여자 화장실에 들어가 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고 밝혔다.

A씨는 출근시간대의 여자 화장실 한 칸에 들어가 문을 잠근 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목동역 관계자는 “여자 화장실에 남자가 있다”는 시민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A씨를 화장실에서 나오게 했다.

당시 A씨는 만취 상태였으며, 역 관계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의 질문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A씨는 성적 목적을 위한 공공장소 침입행위 혐의를 받아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인근 지구대로 이동한 뒤에도 술에 취해 별다른 진술을 하지 않았다. A씨는 서울 양천경찰서로 인계돼 조사를 받았으며, 현재는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에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여자 화장실에 있었던 이유, 불법 촬영 여부 등 범죄 혐의점에 대해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