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故최진실 아들 최환희 “엄마 그늘에서 벗어나고 싶어”

로스차일드 제공

배우 고(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가수 데뷔와 관련해 속마음을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예고편에는 최근 가수 ‘지플랫(Z.flat)’으로 데뷔한 최환희가 등장해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최환희는 예고편에서 신곡 ‘디자이너(Designer)’ 무대를 최초 공개하며 속마음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제가 평범한 사람은 아니지 않나. (엄마의) 그늘에서 벗어나서 독립된 최환희라는 사람으로 살아가고 싶다”고 털어놨다.

앞서 최환희는 활동명 지플랫에 대해 “음악 코드는 A부터 G까지 있다. Z.flat은 존재하지 않는 코드”라고 설명하면서 “독립된 음악가 최환희로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최환희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강호동의 밥심’은 30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