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재난지원금 현실화…국민의힘 예산안에 편성 추진

이종배 “3조6천억원 규모…피해업종·위기가구 긴급지원”


정치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재난지원금’ 초석 다지기에 들어갔다.

국민의힘은 24일 내년도 예산안에 3조6000억여원의 3차 재난지원금을 편성하는 방안을 공식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경제 위기의 직격탄을 맞는 택시, 실내체육관, 학원, PC방 등 피해업종 지원과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등을 위해 3조6000억여원의 재난지원금을 필요한 곳에 적시에 지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3차 재난지원금은 2차 때와 마찬가지로 피해업종 등에 선별 지급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의장은 또 “당 정책위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6대 민생예산을 증액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6대 민생예산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생예산, 전 국민 코로나19 백신 등 국민건강 지킴예산, 긴급돌봄 지원 등 아이사랑 예산, 약자와 동행 예산, 농촌살림 예산, 국가 헌신에 보답하기 위한 예산이 포함된다.

구체적으로 초·중·고등학생까지 아동·청소년 긴급돌봄 지원비 20만원 일괄 지급, 폐업 위기에 직면한 업종의 소상공인 특별지원 강화, 전 국민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1조원 예산 확보, 감염병전문병원 5개 추가 구축, 결식아동 급식지원비 2배 인상 등이다. 이 의장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 등 선심성, 전시성, 낭비성, 홍보성 예산을 과감히 삭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野 ‘코로나민생예산’ 추진…초·중·고 돌봄지원은 20만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