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효능 90%’ 실수가 만들었다…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비하인드

로이터 홈페이지 캡처

‘최고 90% 효능’으로 발표된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이면에 연구진의 실수가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연구진은 원래 환자에게 투여할 백신 정량의 절반만 실수로 투여했다가 백신의 효능을 끌어올렸다.

아스트라제네카에 따르면 해당 백신은 투여 방식에 따라 효능이 달리 나오는 결과를 냈다. 백신의 평균 효능 70.4%, 최대 효능 90%라는 수치는 백신 투여 방식에서 비롯된 차이였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임상시험 참가자 2만3000명 중 코로나19 감염자 131명을 상대로 투여 방식을 달리해 시험을 진행했다. 이 중 일부에게는 1차로 정량의 절반만 투여하고 한 달 뒤 2차로 정량을 투여했다. 나머지 참가자들에게는 한 달 간격으로 두 번 모두 정량을 주입했다. 그 결과 초기에 절반만 투여했던 이들에게서 약 90%의 효능을 보였고, 두 차례 모두 정량을 투여한 이들에게서 62%의 효능을 보였다.

최대 효능 90%를 보인 백신 정량의 절반만 투여하는 방법은 연구진의 실수에서 비롯된 것으로 밝혀졌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연구개발 책임자인 메니 팡갈로스는 로이터와의 인터뷰를 통해 “환자에게 백신 정량의 절반만 투입하는 것이 효능을 높인다는 사실은 우연히 알게된 방법이었다”고 전했다.

팡갈로스에 따르면 연구진은 백신 정량을 2회 투여받은 참가자들이 예상보다 피로, 두통, 팔 통증 등의 부작용을 적게 받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연구진이 실험 참가자들의 백신 투여량을 확인해봤더니 연구진의 실수로 백신을 절반만 투약한 상태였다. 초기 실험에서 실수로 정량의 절반을 투입했지만 이 그룹이 뜻하지 않게 더 좋은 효과를 냈다는 설명이다.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로이터를 통해 “이번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이 매우 뛰어나다. 내년까지 최대 30억회분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도록 제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2020년 말까지 미국 경쟁사인 화이자의 약 4배인 2억개의 약을 생산할 계획이다. 7억개의 백신이 2021년 4분기 말 전 세계적으로 배포될 전망이다.

백신을 개발한 옥스퍼드대 앤드루 폴라드 소장은 “이것은 우리가 세계를 위한 백신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