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끌·빚투에 3분기 가계빚 또 ‘신기록’…1682조원


우리나라 3분기 가계빚이 또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마련,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자금 마련)과 ‘빚투’(대출로 투자) 등이 겹치면서 불과 3개월 사이에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22조원 넘게 급증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3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3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1682조1000억원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래 가장 많았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 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빚(부채)’을 말한다.

3분기 가계신용은 2분기 말(1637조3000억원)보다 44조9000억원(2.7%) 늘었다. 이 증가 폭은 2016년 4분기 46조1000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가계신용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계대출 잔액은 1585조5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9조5000억원(2.6%) 증가했다. 역시 사상 최대 기록이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사상 최대폭인 22조1000억원 뛰었다. 부동산·주식 등 수요는 지속되는데 정부가 주택담보대출을 옥죄자 풍선효과로 신용대출이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택담보대출은 17조4000억원 불어나 2016년 4분기(24조2000억원) 이후 최대치를 나타냈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급증 현상에 대해 “3분기 중 주택 매매, 전세 거래량이 2분기나 작년 3분기보다 늘었기 때문에 주택자금 수요가 있었고, 주식자금 수요도 있었다”며 “여기에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까지 늘면서 통계 편제 이래 역대 최대 분기 증가액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가계대출 추이를 창구별로 보면 2분기 말과 비교해 예금은행에서 26조원, 상호저축은행이나 신용협동조합 등 은행은 아니지만 예금을 취급하는 기관에서 3조1000억원, 보험회사 등 기타금융기관에서 10조4000억원의 대출이 늘었다.

3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96조6000억원으로 5조4000억원(5.9%) 증가했다. 분기 증가액을 기준으로 최대 규모다. 판매신용에는 대금 결제 전 카드사용 금액 등이 포함된다. 코로나19 여파로 억눌렸던 소비가 비대면 구매를 중심으로 급증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