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갓갓’보다 자극적이어야 했다…‘브랜드화’는 억울”

사진=뉴시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 기소)이 피해자들에게 특정 행동이나 말을 반복시킨 이유에 대해 ‘갓갓’ 문형욱(24)의 영상보다 자극적으로 보이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증언했다. ‘갓갓’은 성착취 공유 대화방의 시초격인 n번방 운영자다.

조주빈은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부장판사 조성필) 심리로 열린 공범이자 측근인 ‘부따’ 강훈(18·구속 기소)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조주빈은 피해자들에게 새끼손가락을 편 채 사진을 찍게 한 이유를 묻자 “제가 ‘갓갓’이라는 별개의 촬영물을 접한 상태였고, 뒤늦게 나타난 저로서는 어떻게 관심받을까 고민했다”며 “돈을 수취하려면 더 자극적인 사람으로 비쳐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물이 내가 더 엄청난 게 있다고 인식시키고 싶어 그런 것”이라며 “‘갓갓’의 영상물이 유명한 상황에서 이거보다 자극적으로 비쳐야 하지 않을까 고민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주빈은 또 “새끼손가락을 펴게 한 건 제가 만든 촬영물이란 걸 알리는 거였지만, 브랜드화하려고 기획한 게 아니다”며 ‘브랜드화’라는 개념을 수사기관이 먼저 제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사 과정에서 검사들이 ‘브랜드화하려고 한 것으로 볼 수 있느냐’고 묻길래 그렇게 볼 수 있다고 답했더니 검사들이 ‘앞으로 새끼손가락은 브랜드화라고 하자’고 했다”며 “앞선 (다른 공범에 대한) 증인 신문에서 그렇게 얘기했더니 ‘검사도 경악했다’고 기사가 나왔는데, 저로서는 억울하다”고 말했다.

강훈은 조주빈과 공모 후 협박해 아동·청소년 2명의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영리 목적으로 5명의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배포·전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성인 피해자 26명의 성착취물을 배포·전시한 혐의 등도 받는다.

또 강훈은 조주빈을 필두로 한 박사방 범죄조직에 가담한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검찰은 조주빈 등이 박사방을 통해 피해자 물색·유인, 성착취물 제작·유포, 수익금 인출 등 유기적인 역할분담 체계를 구축했다고 보고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