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코로나민생예산’ 추진…초·중·고 돌봄지원은 20만원

한국판뉴딜 깎아 코로나 대응
“3조6000억 재난지원금 추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는 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내년도 예산안에 3조6000억원 규모의 3차 재난지원금을 편성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재난지원금은 정부의 예산안을 삭감해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삭감 타깃은 한국판 뉴딜사업 예산으로 편성된 21조3000억원이다.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경제 위기의 직격탄을 맞는 택시, 실내체육관, 학원, 피씨방 등 피해업종 지원과 위기 가구 긴급생계지원 등을 위해 3조6000억여원의 재난지원금을 필요한 곳에 적시에 지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피해를 크게 본 자영업자 등에 대해 선별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도록 한다는 의미다.


이 의장은 “당 정책위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6대 민생예산 증액을 추진하겠다”며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 등 선심성, 전시성, 낭비성, 홍보성 예산을 과감히 삭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의 6대 민생예산은 ‘전 국민 코로나 백신(1조원) 등 국민건강지킴 예산, 긴급돌봄 지원 등 아이사랑 예산, 약자와의 동행 예산, 농촌살림 예산, 국가의 헌신에 보답하는 예산’으로 추진된다.

국민의힘 추진 예산에는 초·중·고교 학생을 포함한 아동·청소년 긴급돌봄 지원비로 20만원을 일괄 지급하는 방안이 포함돼 있다. 결식아동 급식지원비는 현재 5000원에서 1만원으로 배 인상하는 안이 추진된다. 국민의힘은 또 보훈수당을 20만원 인상하고, 소방공무원 위험 근무수당도 14만원 올리는 안을 추진키로 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3차 재난지원금 현실화…국민의힘 예산안에 편성 추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