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놈의 코로나가 만든 신조어, 300개가 넘다니

남길임 경북대 교수 연구팀 분석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1년 가까이 우리 일상을 위협하는 가운데 관련된 신조어만 300개 넘게 출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길임 경북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이러한 결과를 담은 논문 ‘코로나-19 신어의 수집과 사용 양상 연구’를 25일 한국사전학회 저널 ‘한국사전학’에 발표한다. 경북대 언어정보연구센터가 지난해 12월부터 10개월간 인터넷을 통해 77개 언론매체가 내놓은 관련 기사를 분석한 결과다.

논문을 보면 코로나19가 우리 사회에 미친 영향이 여실히 드러난다. 우선 300여개의 코로나19 신조어 중 약 45%에 해당하는 136개가 전문용어다. 이 가운데 ‘긴급재난지원금’ ‘재난기본소득’ ‘아동돌봄쿠폰’ ‘긴급돌봄제도’ ‘긴급고용지원금’ ‘긴급청년수당’ ‘긴급재난기부금’ 등 복지 관련 어휘가 57개로 전문용어의 42%를 차지했다.

연구 책임자인 남 교수는 “복지 영역 신조어는 코로나19와 직접적인 관련성을 가진 보건, 의학 분야 신조어보다 훨씬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코로나 사태가 결국 삶의 질 문제와 긴밀한 영향 관계에 있음을 의미한다”고 해석했다.

일반어 178개에도 달라진 일상이 그대로 묻어난다. ‘집콕족’ ‘온라인개학’ ‘랜선운동’ 등 사회적 거리두기가 반영된 어휘가 65개다. ‘상상코로나’ ‘코로나블루’ 등에서는 코로나19가 부른 불안과 우울감이 확인된다. 마스크 관련 신조어도 26개로 특히 ‘호모마스크쿠스’는 마스크 착용이 생활화된 인류의 삶을 보여준다.

남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이 인간 생활 전반에 강력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을 한국어 신조어 분석을 통해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