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원도, 망상 1지구 개발사업 감사 나선다

동해 시가지에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망상 제1지구 사업자 선정 과정의 해명을 요구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동해시 제공

강원도가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망상 제1지구 사업자 선정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감사에 나선다.

강원도는 망상 제1지구 관련 의혹 등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청(경자청)에 대한 감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앞서 심규언 동해시장은 지난 18일 최문순 강원지사를 만나 망상 제1지구 사업추진에 대한 문제를 설명하고 의혹 규명을 위한 감사를 실시해 줄 것을 건의했다. 감사는 다음 달 중에 진행될 예정이다.

도에 따르면 망상 제1지구 개발사업은 동해시 망상동 일원 3.94㎢에 6674억원을 들여 휴양형 복합리조트와 특성화 대학, 국제학교, 주거·상업 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자청은 2018년 11월 동해이씨티를 개발사업자로 지정하고 올해 실시설계 수립과 토지보상 등 행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 업체는 골프장 건설을 추진하다 무산된 망상지구 부지를 경매에서 매입해 2017년 개발사업시행자 지정요건인 사업부지의 50% 이상을 소유하면서 망상1지구 사업시행자로 지정됐다.

그러나 동해시와 시의회, 시민사회단체는 망상 제1지구 사업과 관련해 개발사업시행자 선정 특혜 의혹 등을 제기하면서 지역사회에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사업자의 사업 추진 능력에 의문을 제기하며, 사업자 선정과정 등의 공개를 촉구하고 있다.

동해 망상지구 범시민 비상대책위원회는 “동해이씨티의 모기업인 S건설의 투자의향서가 실제보다 부풀려져 있다. 경자청은 S건설에 대한 재무상태를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지역사회에서 제기되고 있는 의혹이 이번 감사로 해소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도는 개발사업시행자 지정과정에 대한 의혹을 이번 감사로 규명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감사에선 최근 동해 지역사회에서 의혹을 제기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짚어보게 될 것”이라며 “다만 업체의 재정 능력보다는 시행자 지정 과정에서 위법성 여부를 감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특별감사를 통해 의혹이 규명되면 망상 1지구 개발사업은 강원도,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과 협의해 사업계획을 변경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감사가 망상 제1지구에 대한 각종 의혹을 규명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는 감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해=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