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산 불량 맨홀뚜껑, 국산 둔갑해 20만개 유통됐다

중국산(MADE IN CHINA) 표시를 훼손해 잘 보이지 않게 지운 제품(오른쪽 사진), 연합뉴스

국산으로 원산지를 위조해 유통된 저가 중국산 맨홀뚜껑 20만개가 세관에 적발됐다.

서울본부세관은 24일 맨홀뚜껑 원산지 표시 단속을 벌여 저가 중국산을 국산으로 속이는 등 원산지 표시 규정을 위반한 11개 업체 약 20만개(188억원 상당) 제품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울세관에 따르면 적발된 제품은 수입 통관 당시 표면에 ‘MADE IN CHINA’(중국산) 표시가 있었으나 국내에서 아연 도금 등을 거쳐 원산지가 지워진 채 시중에 유통됐다.

서울세관은 중국산 저가 맨홀뚜껑 가운데 공공기관에 납품된 물량이 최소 1819개로 파악하고 이를 제거하라고 업체에 통보했다. 서울세관은 해당 업체가 제대로 제거했는지 사후 점검하는 한편 원산지 표시 위반업체 중 관세 탈루 혐의가 있는지도 조사할 예정이다.

저가 불량 맨홀뚜껑은 정상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고 이탈 위험이 커 보행자와 차량 안전, 시설물 관리에 취약하다. 특히 집중호우 때 맨홀뚜껑이 이탈해 피해를 유발하는 사건이 매년 발생하고 있는 만큼 품질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김광호 서울세관장은 “원산지 표시 위반이 작은 불법행위로 보일 수 있으나 많은 인명에 위해가 될 수 있다”며 “안전을 위협하는 원산지 표시 단속에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