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본 조회수 1000만”… 16살 ‘틱톡 스타’ 44억 벌었다

세계 첫 틱톡 1억 팔로워 기록한 찰리 더밀리오. 더밀리오 인스타그램 캡처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서 팔로어 1억명을 보유한 16세 소녀가 지난해 40억원 이상을 벌어들인 것이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미국 코네티컷주 노워크에 사는 찰리 더밀리오는 최근 틱톡 팔로어 1억명을 돌파해 이날 현재 1억100만명에 근접하고 있다.

세계 첫 틱톡 1억 팔로워 기록한 찰리 더밀리오. 더밀리오 틱톡 캡처

1년 반 전 침실에서 춤을 추는 동영상을 올리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지난 4월 처음 팔로어 5000만명을 달성한데 이어 7개월 만에 다시 1억명에 도달한 것이다.

틱톡 사상 팔로어 5000만명과 1억명 돌파는 모두 더밀리오가 처음이다.

더밀리오는 이런 틱톡에서의 폭발적 인기 덕에 작년 400만 달러(약 44억5000만원)를 벌어들인 것으로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추정했다.

그는 작년 애니메이션 ‘슈퍼펫’에 루크 에번스, 빌 나이, 젬마 아터튼 등과 함께 성우로 출연해 스크린에 데뷔함은 물론 세계적인 의류, 화장품 업체와 협업했다. 던킨도너츠는 더밀리오의 이름을 딴 음료도 출시했다.

더밀리오는 틱톡에 경쾌한 음악과 함께 춤 추는 영상 등을 올리고 있다. 11월 24일 기준 조회수가 1억이 넘은 영상이 무려 24개나 된다. 그녀가 인기를 얻은 뒤 올리는 영상들은 하나에 조회수가 1000만회 안팎을 기록하고 있다.

그는 전날 틱톡에 동영상을 올려 “1억명이나 나를 지지해준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소감을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