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CGI “경영권 영향 없이도 아시아나 인수 가능, 조원태 핑계일 뿐”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명분을 두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사모펀드 KCGI가 한진그룹·산업은행과의 핑퐁게임을 이어가고 있다. KCGI는 24일 “두 항공사 합병은 한진칼 경영권에 영향을 주지 않고도 가능한데 조 회장은 사익을 위해 산은의 유상증자 참여 방식을 고집한다”고 비판했다.

KCGI는 이날 ‘산업은행과 조원태 회장이 해명해야 할 7대 의문’이라는 자료를 내고 “한진칼 경영권 분쟁과 항공업 재편은 분리 가능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전날 산은과 한진그룹이 ‘인수합병은 항공업 재편을 위해 불가피하다’고 주장한 것을 반박한 것이다.

앞서 KCGI는 산은이 발표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획이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 보장을 위한 ‘밀실야합’이라고 반발하며 산은에 대한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신주발행을 금지해 달라고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했다.

KCGI는 “산은과 조원태 회장이 진정으로 항공업 재편을 희망한다면, 가처분 인용 시에도 다양한 대안으로 항공업 재편의 진행이 가능하다”며 “대출, 의결권 없는 우선주 발행, 자산매각, 기존 주주에게 참여 기회를 주는 주주배정 방식의 유상증자(실권주 일반공모) 등 다양한 방법으로도 진행할 수 있는데, 여러 핑계로 무시하고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KCGI는 이어 “항공업 개편 명분에도 불구하고 (산은이) 대한항공과 진에어에는 이사 지명권이나 의결권도 가지지 않고 한진칼에만 의결권과 이사 지명권을 갖는 건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또 부실 항공사 통합이 절박하다면서 구조조정이 없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한진그룹은 조 회장에 대한 특혜 논란이 불거지자 전날 자료를 내고 “두 항공사 합병은 항공산업의 존폐를 위협하는 코로나19 상황에 아시아나항공을 살리고 국내 항공산업의 장기적 생존을 도모하기 위한 결단”이라며 “산업은행에 대한 3자 배정 유증은 가장 합리적인 자금 조달 방법”이라고 해명했다.

산업은행도 “산은이 대한항공의 추가적인 자본 확충에 직접 참여해 얻을 수 있는 실익은 크지 않지만, 한진칼에 대한 신규 투자는 구조 개편 작업의 전체적 지원·감독에 있어 기대되는 효용이 크다”며 “현 경영진의 경영권 보호를 위해서가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밝힌다”고 강조한 바 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