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모임에 방역도 미흡… 홍대새교회 ‘71명’ 집단 확진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홍대새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대규모로 번지고 있다. 지금까지 나온 누적 확진자만 71명이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홍대새교회 집단감염은 동대문구 한 고등학교 확진 사례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교회에 다니던 교인과 그 가족이 지난 18일 고등학교 관련 확진자로 확인되면서부터다. 이후 교회 관계자와 가족·지인 등 총 1029명이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22일까지 5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튿날 14명이 추가됐다. 이중 서울 거주자는 65명이다. 그 외 936명은 음성으로 알려졌으며 나머지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역학조사 결과 이 교회는 성가대 연습과 예배 후 소모임 등을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 과정에서 간식을 먹거나 식사를 한 사실도 있었다. 손 소독제와 같은 방역물품 비치도 미흡했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교회 구조가 유초등부·청년부·예배당 등 여러 방으로 구성돼 환기와 관리가 쉽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뿐만 아니라 입구가 3곳이나 돼 관리 역시 어려웠다고 한다.

서울 내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주말 소폭 줄었다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상황이다.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92명→109명→132명→156명으로 폭증했다가 주말인 21∼22일 121명→112명으로 줄었다. 그러나 월요일인 23일 다시 133명으로 늘었다. 하루 확진자 수를 전날 검사 건수로 나눈 확진율도 2.3%로 최근 15일간 평균(1.8%)보다 크게 높아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