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한 쯔양 첫방에 1500만원…“돈 때문 맞다” 고백

쯔양 아프리카TV 방송 캡처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던 먹방 유튜버 쯔양이 복귀 이유를 솔직하게 밝혔다.

쯔양은 지난 23일 아프리카TV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자정이 되어가는 시간에 생방송을 했음에도 총 2만명에 이르는 시청자들이 들어왔다. 그는 방송 시작 15분 만에 200만원 어치의 별풍선 후원을 달성하기도 했다.

앞서 은퇴를 선언한 바 있는 쯔양은 이날 생방송 대기 화면에 자신이 “한 달 안에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예측한 댓글에 “절대 돌아오지 않겠다”고 답글을 달았던 화면을 비췄다.

이후 그는 민망한 표정으로 등장해 “댓글 쓰신 분의 말이 맞았다”며 “근데 한 달은 아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앞으로 말 함부로 안 뱉으려고요. 머릿속에서 열 번 고민하다 얘기할게요. 감정적으로 얘기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쯔양은 이어 라면 먹방을 이어가며 시청자들과 소통했다. 그러던 중 자신의 복귀 이유에 대해 “여러 이유가 있지만 돈 때문에 복귀한 것도 맞다”며 “한 달에 식비가 500만원에서 600만원 정도 나온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쯔양이 돈 때문에 복귀했다고 하시는 분들, 틀린 말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저는 그분들보다 더 많이 기부하고 좋은 곳에 쓰고 살 거다”라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쯔양은 총 13만개가 넘는 별풍선을 후원받아 약 1500만원을 번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8월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던 쯔양은 사과문을 게재했음에도 도 넘은 악성 댓글과 허위 저격이 끊이지 않자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그는 지난 20일 “좀 더 발전된 모습으로 악플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고 제 영상을 좋아해 주시는 분들을 위해 영상을 촬영하고 싶다”며 복귀를 선언했다.

양재영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