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출장갈 때 콘돔 챙겨줘라” 여대생에 강의한 교수


부산의 한 사립대 교수가 온라인 수업에서 ‘출장가는 남편에게 콘돔을 챙겨주라’는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발언이 문제가 되자 교수는 성병을 막기 위해 구체적인 예를 든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24일 해당 대학에 따르면 A교수는 지난주 학과 전공 선택 과목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해당 수업 인원은 55명가량으로 이 중 80%가 여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A교수는 수업 중 성매매와 성 접대를 정당화하는 발언을 했다.

A교수는 성병 예방과 관련된 내용을 이야기하던 중 ‘남자들이 직장 생활을 하면서 외국 출장 등을 가면 접대를 받거나 매춘부하고 관계를 많이 한다. 성적인 욕구를 발산하기 위해서다. 그럴 때 반드시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거나 ‘여학생들도 이제 성인이 되었으니까. 결혼해서 남편이 해외 출장을 간다고 하면 반드시 콘돔을 챙겨주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는 식으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남편한테 접대를 받거나 할 경우에는 반드시 거절하지 못할 상황이 발생할 때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 그런 지혜를 갖고 말할 수 있는 아내가 돼야 한다’ ‘여러분들이 살아가는 삶의 지혜를 가르쳐주는 것’ 등의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KBS에 따르면 A교수는 해당 발언에 대해 “성매매와 성 접대를 정당화할 생각은 전혀 없었고, 성병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피임기구를 써야 한다고 설명한 것뿐”이라며 “이 수업을 계속 해왔지만, 지금까지는 아무런 문제 제기가 없었다. 불편해하는 학생이 있다면 앞으로 관련된 언급은 하지 않겠다”고 해명했다.

해당 학교 측은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라며 “내용이 확인되면 관련 규정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해당 수업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해당 발언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요즘 시대가 어떤 시댄데 저런 얘기를 하고 앉아 있나” “수업에서 이런 말을 하는 이유가 뭐냐” “변명을 보니 정말 조언이랍시고 알려준 거 같아 더 황당하다” 등 반응을 보이며 분개하고 있다.

송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