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선미 “질 좋은 공공주택 찾아갈 것”…방향성 묻자 “나중에”

기자들 다가가자 “나중에 하겠다”
황급히 자리 떠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이 서울 구로의 행복주택을 찾아 “대학생·청년·고령자들이 잘 혼합돼서 어른들과 함께 사는 재미를 느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근 ‘아파트 환상’ 발언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진 단장은 이날 기자들의 미래주거 방향성에 대한 물음에는 “나중에 (답을) 하겠다”며 황급히 자리를 떴다.

진 단장을 필두로 한 미래주거추진단은 국토부 등과 함께 24일 서울 구로구의 서울주택도시공사(SH) 오류동 행복주택을 방문해 현장을 시찰했다. 오류동 행복주택은 노후 공공청사를 개발해 주민센터와 주민편의시설 등을 확충한 건물로 대학생과 청년, 고령자 가구 등 180세대가 30일부터 입주할 예정이다.

진 단장은 유형별 임대주택과 코인세탁실, 커뮤니티 공간 등을 둘러보며 “샤워시설이 잘 돼 있다” “코인세탁기에서 이불빨래도 할 수 있겠다”며 호평했다. 유정주 민주당 의원도 “웬만한 오피스텔보다 좋다”고 말했다.

진 단장은 건물 2층에 있는 통합민원실을 보며 “저희가 고민하는 것이 이런 생활SOC와의 복합”이라며 “여기 사는 분들이 왔다갔다 하면서 쓸 수 있겠다”고 했다.

진 단장은 현장 방문이 끝난 뒤 관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대학생, 청년, 고령자들이 잘 믹스돼서 어른들과 함께 사는 재미를 느끼고 청년들의 삶의 지혜를 얻을 수 있는 교류가 원활히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오늘이 두 번째 방문인데 계속 질 좋은 다양한 공공주택을 찾아갈 것”이라고 했다.

앞서 진 단장은 20일 첫 번째 임대주택 현장 방문에서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면 임대주택으로도 주거의 질을 마련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겼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진 단장은 이날 현장시찰 후 기자들의 미래주거 방향성에 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진 단장은 기자들이 다가가자 “나중에 (기자단을) 모아서, 나중에 하겠다”는 말을 반복하며 “현장을 많이 할 것이다. 계속 오세요”라며 차를 타고 떠났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