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검찰총장 “위법 부당한 처분에 법적 대응”

윤석열 검찰총장이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징계 청구·직무배제 조치에 반발하며 법적 대응 방침을 천명했다.

윤 총장은 이날 추 장관 발표 직후 언론 입장문을 내고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의 윤 총장 직무집행정지 명령은 검사징계법에 따라 이뤄졌다. 직무 징계 여부 및 수위 등은 향후 법무부 장관이 소집하는 검사 징계위원회에서 결정된다. 대검 관계자들이 밝힌 대로 윤 총장은 우선 장관의 직무 배제 명령에 대한 집행정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추 장관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열고 “매우 무거운 심정으로 총장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 조치를 국민들께 보고 드리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직무 배제 근거로 윤 총장의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시절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의혹,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에 대한 사찰 의혹, 채널A 사건·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감찰 방해, 총장 대면조사 과정에서 협조 의무 위반,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까지 5가지를 꼽았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