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검찰총장 직무배제’에 與 “엄중히 지켜보겠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직무집행 정지를 명령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엄중하게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발표된 법무부의 감찰 결과는 매우 심각하다”며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의 결정을 엄중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대검찰청이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지난 대검찰청 국정감사 때도 장관의 지휘에 대해 위법하다고 하지 않았냐”며 “법령에 따라서 정해진 지휘권에 대해, 한 조직의 수장으로서 위법하다고 얘기하면서 어쨌든 따른 것 아닌가. 한 조직을 이끄는 사람으로서 올바른 자세가 아니었던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법적 대응은 본인이 알아서 할 문제”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법무부 브리핑 내용을 사전에 공유받았냐’는 질문에는 “뉴스를 보고 알았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