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윤석열, 충격과 실망…공직자답게 거취 결정하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기를 권고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에서 “법무부가 발표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혐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 법무부는 향후 절차를 법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하기 바란다”며 “윤 총장은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시기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배제 명령을 내렸다. 윤 총장은 즉각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 대응 하겠다”고 맞섰다.

추 장관은 긴급 브리핑에서 “매우 무거운 심정으로 총장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 조치를 국민께 보고 드리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직무 배제 근거로 윤 총장의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시절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의혹,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에 대한 사찰 의혹, 채널A 사건·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감찰 방해, 총장 대면조사 과정에서 협조 의무 위반,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 5가지를 꼽았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