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한국 여행경보 ‘재고’→‘강화된 주의’ 한 단계 하향

코로나19 방호복 입고 미 LA 공항 걸어가는 승무원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3개월여 만에 3단계에서 2단계로 낮췄다.

24일(현지시간) 미 국무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가 23일자로 3단계 ‘여행재고’에서 2단계인 ‘강화된 주의’로 한 단계 내렸다. 미국민에 대한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나뉘는데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재고, 여행금지 순이다.

국무부는 “한국이 항공 등 대부분의 교통수단 운행과 학교 및 돌봄시설 등의 운영을 재개했다”면서 “또 다른 진전 사항들도 한국에서 보고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로 발령했다. CDC 홈페이지에 따르면 국가별 코로나19 위험 수준을 4단계 ‘아주 높음’, 3단계 ‘높음’, 2단계 ‘중간’, 1단계 ‘낮음’으로 나누는데 한국은 2단계 중간에 해당했다.

한국에서는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이 이뤄지는 등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지만 미 정부의 이번 여행경보 하향 조정은 국가별 상황 검토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국무부 여행경보상 중국과 일본에 대해서는 3단계 여행재고가 유지되고 있다. 북한은 4단계인 여행금지인데 체포·구금 우려에 지난 8월 코로나19가 추가된 후 계속 이어지고 있다.

국무부는 지난 2월 말 대구에 한해 여행경보를 4단계인 여행금지로 격상하고 한국의 다른 지역에 대해서는 3단계 여행재고를 유지했었다. 이후 전 세계를 상대로 4단계를 발령했다가 지난 8월 한국 전역을 3단계로 조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