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 3만고지 사상 처음 돌파… ‘정권 이양-백신’ 효과

뉴욕증권거래소. AP연합뉴스

미국의 정권 이양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기대감이 뉴욕증시를 역대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오전 11시28분쯤 전장보다 400포인트 이상 올라 사상 처음으로 장중 3만 고지를 넘어섰다. 다우지수가 처음 만들어진 1896년 5월 26일 이후 124년 만이다.

1만 고지(1999년 3월 29일)를 밟는 데 103년 걸렸던 다우지수는 18년 만에 2만 고지(2017년 1월 25일)에 다다른 지 불과 4년도 안 돼 다시 맨 앞 자릿수를 갈아치웠다.

다우지수뿐 아니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장중 1만2000선에 사상 처음으로 다다른 뒤 낮 12시 현재 1만1990선으로 살짝 후퇴한 상태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1.5%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투자자들은 전날 저녁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정권인수 절차에 협력하기로 선회하면서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된 데 환호했다. 바이든 당선인이 시장친화적 인사로 꼽히는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차기 행정부의 초대 재무장관으로 낙점했다는 소식도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옐런은 연준 의장을 지내면서 저금리 기조를 유지해 경기 팽창을 주도한 것으로 평가된다. 따라서 옐런 전 의장의 재무장관 지명은 바이든 행정부가 시장 규제보다는 경제 재건에 방점을 찍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됐다.

경제를 짓누르는 코로나19 사태를 해소할 백신 개발이 속속 마무리되고 있다는 소식도 다우지수 3만 돌파의 배경으로 꼽힌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모더나에 이어 영국 아스트라제네카가 전날 자사 백신의 예방 효과가 90%로 나타났다고 밝혔고, 러시아 등 다른 나라에서도 비슷한 발표가 잇따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