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아시아·태평양 동맹 강화할 것… 미국이 리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동맹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새 행정부의 외교안보팀 지명자를 소개하는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동맹과 함께할 때 최강”이라며 미국의 국제사회 주도권 회복과 동맹 강화를 향한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회견에 참석한 이들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대사, 존 케리 대통령 기후특사 등 내년 1월 출범할 ‘바이든 행정부’의 지명자 6명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자신의 안보팀은) 미국이 돌아왔다는 사실을 반영한다. 세계에서 물러서는 것이 아니라 주도할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은 동맹과 협력할 때 최강이라는 나의 핵심 신념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자신이 선택한 지명자들은 “경험과 리더십, 신선한 사고와 관점, 미국의 약속에 대한 끊임없는 신념을 보여준다”고 치켜세웠다.

그는 “나는 미국이 힘의 본보기가 아니라 본보기의 힘으로 이끌 것이라고 오랫동안 말해 왔다”며 “나는 본보기를 통해 이끌, 이 믿을 수 없을 정도의 팀을 내세워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안보팀이 다음 세대를 위한 미국의 외교정책과 국가안보를 단순히 바로잡는 수준이 아니라 다시 그려낼 것”이라며 “이들은 내가 알고 싶은 것이 아니라 내가 알 필요가 있는 것을 얘기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대선 승리 후 전 세계 지도자와 통화하면서 미국이 대서양과 태평양을 넘어 전 세계에서 글로벌 리더로서 역사적 역할을 다시 확고히 하길 얼마나 고대하는지를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가 과거 아시아·태평양에서 동맹의 강화에 기여했다”면서 “국무부에서 사기와 신뢰를 재건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전날 연방총무청(GSA)이 정권 인수 활동에 필요한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당면과제에 대응할 준비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기쁘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