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뜬금포 1분 연설… ‘다우 3만 돌파’ 자찬하려고

미 백악관에서 기자회견 하는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난데없이 백악관 브리핑룸에 나타나 뉴욕증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의 3만 고지 돌파를 자찬하고 자리를 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30분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함께 백악관 브리핑룸에 등장했다. 미리 공지된 일정은 아니었다. 12시27분쯤 백악관에서 취재진에게 ‘12시30분에 대통령의 연설 일정이 있을 것’이라고 이메일로 알린 것으로 봤을 때 급하게 잡힌 일정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연단에 선 트럼프 대통령은 다우지수가 사상 처음 3만 고지를 돌파한 데 대해 “역사상 가장 높은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덕분인 것처럼 설명하면서 “사람들이 그걸 인정하고 있다고 본다. 큰 영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무도 (3만이라는 수치를) 보게 될 거라 생각지 않았다”면서 “그저 매우 열심히 일하는 행정부 사람들에게 축하를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앞서 미 제약회사 모더나는 지난 16일 자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가 94.5%의 예방효과를 갖는다고 발표했는데, 모더나는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백신 개발을 위해 10억 달러를 받은 회사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브리핑은 다우지수 3만 돌파의 성과를 트럼프 행정부로 돌리며 자찬하기 위해 급히 마련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질문을 받지 않고 나갔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단에서 말한 시간은 1분4초에 불과했다.

다우지수 3만 돌파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기대감과 트럼프 대통령의 정권 인수인계 협조 지시에 따른 불확실성 해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의 영향이 없지는 않은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패배 이후 결과에 불복하면서 공개 행사를 거의 하지 않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