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신 기대감에 폭발한 뉴욕증시…다우지수 첫 3만 돌파

나스닥도 1만2000선 고지 넘어


미국 뉴욕증시가 24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 3만을 넘기는 신기록을 썼다. 다우지수가 3만을 돌파한 것은 124년 다우 역사상 처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서 백신 기대감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또 미국의 평화적 정권 이양 전망으로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된 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날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454.97포인트(1.54%) 오른 3만46.24에 마감했다. 다우지수 종가 앞자리가 바뀐 건 지난 2017년 1월 2만 선을 넘은 지 3년10개월 만이다.

다우지수는 1896년 출범 후 1만 선을 뚫는 데 103년(1999년 3월)이 걸렸었다. 이후 18년 만에 2만 고지에 올랐고, 3만 고지 돌파 기간은 이보다 짧아지면서 상승 속도가 빨라지는 추세다.

최근 잇따르는 코로나19 백신 뉴스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공식 정권인수 절차 시작 소식이 투자자들을 움직였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 모더나에 이어 전날 영국 아스트라제네카도 자사 코로나19 백신이 최대 90%의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내년 글로벌 경제활동이 정상화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졌다.

대선 결과에 불복하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저녁 바이든 당선인 측에 대한 정권 인수인계 협력을 지시했다. 또 바이든 당선인이 친시장 성향으로 분류되는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초대 재무장관으로 낙점했다는 소식도 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이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156.15포인트(1.31%) 상승한 1만2036.79로 거래를 마쳤다. 1만2000 선을 처음 넘겼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역시 57.82포인트(1.62%) 뛴 3635.41에 마감해 종가 기준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