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내놔” 모텔에 불지른 60대男… 2명 사망·9명 부상

25일 오전 2시 39분께 서울 마포구 공덕동의 한 3층짜리 모텔 건물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공덕동의 한 3층짜리 모텔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숨졌다.

25일 소방 당국에 따르면 화재는 이날 오전 2시39분쯤 건물 1층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모텔 안에 있던 주인과 손님 등 15명 가운데 11명이 연기를 흡입하고 화상, 타박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가운데 2명은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화재는 1층에서 장기 투숙하던 60대 남성이 모텔 주인과 말다툼한 뒤 자신의 방에 불을 지르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모텔 주인에게 술을 달라고 했으나 주지 않자 화가 나서 불을 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병원에 이송되던 중 자신이 불을 냈다고 자백해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이 남성을 현주건조물 방화치사상 혐의로 입건해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 당국은 차량 31대와 인력 119명을 동원해 오전 3시15분쯤 불길을 잡은 뒤 오전 4시쯤 불을 완전히 껐다. 경찰과 소방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