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82명…이틀 연속 300명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5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2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총 3만1735명이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이틀째인 이날에는 전날(349명)보다 신규 확진자가 33명 늘었다. 이틀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코로나19 3차 유행 시작 이후 신규 확진자가 300명 이상을 기록한 날은 이날까지 7차례다. 지난 8∼9월의 ‘2차 유행’ 당시와 같아졌다.

신규 확진자 최다 기록으로는 당시의 정점(8월 27일, 441명)에 못 미친다. 하지만 확산세가 당분간 더 거셀 것으로 보이면서 사실상 2차 유행을 넘어서는 확산이 시작된 것 아니냐는 관측마저 나온다.

이날 신규 확진자 382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363명, 해외유입이 19명이다. 지역감염이 최근의 확산세를 주도하고 있다. 이는 기존 집단발병 사례에서 파생된 ‘n차 전파’가 지속해서 확진자 규모를 키우고 있기 때문이다. 학교, 학원, 교회, 군부대, 요양병원, 사우나, 유흥주점, 각종 소모임 등 다양한 고리를 통한 신규 집단감염도 연일 속출하고 있다.

이달 들어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124명→97명→75명→118명→125명→145명→89명→143명→126명→100명→146명→143명→191명→205명→208명→222명→230명→313명→343명→363명→386명→330명→271명→349명→382명 등이다. 지난 8일부터 18일 연속 세 자릿수를 이어간 가운데 300명대만 7차례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