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양시,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 확대 운영

음식점·목욕탕 등 업체 1만3600여 곳…이용료는 시가 부담

고양시 일산시장에 마련된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 고양시 제공

경기 고양시는 오는 26일부터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돼 전국 표준으로 전파된 ‘고양시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을 확대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고양시는 내년 5월 말까지 수기 명부 사용을 원칙적으로 배제하는 등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을 확대해 ‘전자출입명부 관리’로 대체해 나갈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출입자 방문 관리로 사용했던 QR코드 입력방식은 IT 기기에 익숙지 않은 어르신들에게 불편함이 컸다.

또 수기명부는 허위정보 기록·개인정보 유출·수기명부 불법거래 사례 적발 등의 문제점이 나타남에 따라 고양시는 이를 해결할 방안으로 지난 9월 수신자 무대응 발신전화 ‘안심콜’을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현재 시는 공공시설 80곳, 대규모 점포 및 중형슈퍼 85곳 등 모두 182곳에서 안심콜을 운영 중으로, 이번에 음식점·노래연습장 등 일반민간업소까지 확대한다.

확대 운영 대상은 음식점·뷔페·목욕탕, 노래연습장·PC방, 결혼식장, 장례식장 등 중점관리시설과 일반관리시설 등 1만3600여곳이다.

시는 KT를 통해 불특정 다수가 방문하는 이들 영업장소에 080 번호를 부여해 출입자를 관리하고, 방문자 발신번호는 KT가 4주간 보관·관리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재난관리기금 3억3600여만원을 활용해 이용료를 부담하며 영업주의 부담을 없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코로나19 확산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방법은 감염자의 확진 판정 즉시 접촉 대상자를 격리하고 검사하는 것”이라며 “개인정보 누출의 염려 없는 안심콜을 소형점포까지 업주 부담 없이 사용토록 확대 보급해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의 고리를 철저히 끊고, 동시에 지역경제를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