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강욱 “윤석열, 주제 넘게 언론사주 왜 만나…뻔뻔해”

“출근 못하게 된 당신에게 고마움 전해” 조롱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정지 명령과 관련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한 점 부끄럼 없이 소임을 다했다’고 밝힌 데 대해 “주제넘게 언론사주를 왜 만나느냐. 이 지경에 오기까지 그토록 비위를 저지르고도 중립을 운운하고 부끄럼을 운운하다니 정말 말문이 막힌다”고 비판했다.

최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힌 뒤 “그런 사람이 왜 갖은 유치한 술수로 감찰을 방해하고 적법한 검찰 조사를 거부하느냐”고 지적했다.


최 대표는 “국감장에서 스스로 보인 모습과 태도가 정녕 부끄럼 없이 정치적 중립을 다짐하는 공직자의 자세였다고 자부하느냐”며 “모두가 주목하는 상황에서 그토록 여론조사를 즐겨가며 정치적 행보를 거듭하고도 중립을 운운하다니…”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 총장이 조국 전 장관 사건 관련 판사에 대해 감찰을 했다고 법무부가 밝힌 데 대해서는 “공소유지는 수사정보정책관과 반부패부장이 공판관여 검사에게 재판부를 사찰한 내용을 넘겨서 하는 게 아니라 법과 절차에 따라 증거를 통해 범죄 사실을 규명하는 일”이라며 “판사 성향을 살펴 유죄를 만들어내는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승태의 대법원과 당신의 대검찰청이 어떤 점에서 다르기에 한 사람은 구속 기소되고, 한 사람은 뻔뻔하게 모든 법적 절차와 민주적 통제를 거역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최 대표는 “검찰 개혁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마지막까지 온몸으로 입증하고 출근을 못 하게 된 당신에게 역사의 이름으로 고마움을 전한다”고 조롱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윤석열 직무배제에 檢 격앙…“정치적 폭거 고발할 것”
[포착] 윤석열 응원하러 대검찰청 방문한 국민의힘
김종인 “윤석열 인사권자 대통령 역할 뭔가…나라 꼴 우스워”
윤석열, 오늘부터 출근 안하고 업무도 못 본다
손발 묶인 윤석열, 오늘 ‘직무배제’ 법적대응 나서나
[속보]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국회 국정조사 검토”
[속보] 윤석열, 국회 법사위 나와 직무정지 입장 표명할 듯
윤석열 국회 출석, 여당 반대로 무산…“누구 멋대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