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후주택 밀집지역, 신규 분양 ‘주목’

10년 초과 아파트 84%인 안성 공도읍서 ‘쌍용 더 플래티넘 프리미어’ 분양


노후주택이 밀집된 지역에서 신규 아파트 분양이 잇따른다. 서울 광진구를 비롯해 경기 안성과 수원 등 도심 속 노른자위로 연말 막바지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노후 주택의 비율이 높은 지역은 공급이 부족한 만큼 새 아파트의 희소성이 높다. 또한 기존 아파트 입주 시점부터 교통과 교육, 편의시설이 같이 조성되기 때문에 생활 인프라가 잘 갖춰진 경우도 많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현재 전국의 10년 초과 노후 아파트는 총 823만9646가구다. 전체 아파트 1126만9849가구 중 73.11%를 차지한다. 전국 각 시도 중에서 1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은 곳은 △대전광역시 81.67% △서울특별시 81.3% △광주광역시 78.62% △대구광역시 77.21% △전라북도 76.07% △부산광역시 74.3% △인천광역시 74.14% △강원도 74.13% 순으로 전국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은 지역은 신규 아파트 청약경쟁도 치열하다. 1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이 82.26%인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는 지난 10월 ‘서초자이르네’가 분양에 나서면서 300대 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특별공급을 제외한 35가구 모집에 1만507명이 몰렸다.

1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이 96.91%인 경기 수원시 팔달구에서는 역대 최고 청약경쟁률이 나왔다. 지난 2월에 분양한 ‘매교역 푸르지오 SK뷰’는 특별공급을 제외한 1074가구 모집에 무려 15만6505명이 몰리며 145.72대 1로 1순위에서 마감됐다.

노후 주택 비율이 높은 부산 연제구 거제동에서도 지난 6월 ‘쌍용 더 플래티넘 거제아시아드’가 230.73대 1로 1순위에 마감되며 인기를 끌었다. 연제구 거제동의 1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은 86.9%에 이른다.

업계관계자는 “노후 주택 비율이 높은 지역은 잘 갖춰진 생활인프라와 새아파트의 희소성 때문에 갈아타려는 수요가 풍부하다”며 “최근 높아진 매매가와 전셋값으로 인해 분양가 상한제 시행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공급되는 신규 분양시장에 실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쌍용건설은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 승두리 73번지 일원에서 ‘쌍용 더 플래티넘 프리미어’를 분양한다. 지하 2층, 지상 최고 35층, 14개 동, 전용면적 59~141㎡, 총 1696가구로 조성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안성시 공도읍은 10년 초과 노후주택 비율이 84.21%(1만6890가구)에 이른다. 스타필드 안성점이 가까워 이용이 편리하며, SRT 지제역, 평택 고덕 삼성반도체공장 등도 가깝다. 단지 내 국공립어린이집과 공도초교가 도보 거리에 있고, 단지 반경 1km 내에 중·고교가 위치해 있다. 단지는 인근의 안성IC, 공도버스터미널, 38번국도 등을 통해 평택과 안성, 서울, 판교, 세종시 등 주요 도심 지역으로 빠르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오는 27일, 30일 이틀간 무순위 청약을 받고 12월 1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일 1순위 당해지역, 3일 1순위 기타지역 청약을 받는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안성시에서 최고·최대 규모의 랜드마크 아파트로 조성되며 HUG(주택도시보증공사)분양가 심의를 통해 인근 단지 시세 대비 합리적인 분양가로 공급된다”며 “단지가 들어서는 공도읍은 노후주택 비율이 높아 신규 아파트 대기 수요가 풍부한 만큼 지역내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롯데건설은 이달 경기도 오산시 원동 712-1번지 일원에서 ‘오산 롯데캐슬 스카이파크’를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23층, 18개 동, 총 233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오산시 원동은 10년 초과 노후주택 비율이 91.81%(9,847가구)에 이른다. 단지 바로 앞에는 원당초가 있어 도보 통학이 가능하며 성호중, 운암중, 운천고, 성호고, 운암고 등도 인근에 위치해 있다.

두산건설은 이달 부산 사하구 장림1동 740번지 일원에서 ‘두산위브더제니스 센트럴 사하’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35층, 13개 동, 총 1643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조합원분 등을 제외한 1,291가구(전용 59~99㎡)를 일반에 분양할 계획이다. 사하구 장림동은 10년초과 노후주택 비율이 90.25%(9920가구)에 이른다.

한화건설은 12월 경기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193번지 일원에서 ‘포레나 수원 장안’을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최고 27층, 11개 동, 전용면적 64/ 84㎡, 총 1,063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수원시 장안구는 10년초과 노후주택 비율이 86.97%(4만8,079가구)에 이른다.

이밖에 10년 초과 노후주택 비율이 96.52%(1만1731가구)인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서는 코오롱글로벌이 12월 ‘서울 자양 코오롱하늘채(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 지상 19층, 16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한장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